2014년 실장급 특채 때 전·현직 간부 연루 혐의
한국수출입은행이 실장급 인사가 연루된 채용비리 의혹에 휘말렸다. 현직 실장을 채용하는 과정에서의 인사 청탁과 불합리한 채용인원 조정 등 혐의로 정부 합동조사를 받고 있다.

기획재정부 감사담당관실은 지난해 11~12월 산하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을 벌인 결과 비리 의혹이 드러난 수출입은행에 대해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대책본부(본부장 김용진 기재부 2차관)에 심층조사를 의뢰한 것으로 12일 파악됐다. 기재부는 2014년 특채로 입사한 군 출신 현직 실장 A씨가 당시 채용 과정에서 전임 실장 B씨에게 인사 청탁을 한 정황을 포착했다. 기재부는 A씨가 B씨를 찾아가 협조를 요청한 내용을 기록한 수출입은행 내부보고 자료도 확보했다. 대책본부는 A씨에 대한 인사 추천 과정에서 행정안전부가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자세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며 “조사 결과가 나오면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수출입은행은 채용 과정을 부적절하게 운용한 데 대한 제도 개선 요구도 받았다. 면접전형의 비중을 90%에 가깝게 과다 배정하거나 세부사항에 대한 평가 없이 바로 종합등급을 부여한 게 대표적이다. 또 채점 과정에서 연필로 기재한 뒤 볼펜으로 덧칠이 돼있어 조작 가능성이 의심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인턴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과정에서의 문제도 조사됐다. 수출입은행은 최종합격자를 선정할 때 부문별 채용인원을 당초 계획과 달리 임의로 조정해 일부 인턴을 불합격 처리했다. 2013년부터 2016년까지 10여 명이 이 같은 조치로 불합격된 것으로 알려졌다.

수출입은행은 지난해 10월엔 금융감독원 채용비리 의혹으로 검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당했다. 2015년 금감원 채용시험에 응시한 수출입은행 임원의 아들 C씨가 필기시험에 합격하도록 당시 금감원에 청탁한 사건과 관련해서다.

기재부는 다른 산하기관인 국제금융센터의 채용비리 의혹도 확인했다. 2013년 지원서도 내지 않은 특정인을 최종 면접에 직행시켜 선발한 혐의로 국제금융센터에 대해 기관경고를 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임도원/정지은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