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TV'상 등 70개 부문서 수상
LG전자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18’에서 70여 개 상을 받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LG전자는 CES 주관사인 소비자기술협회(CTA)가 지난해 11월 선정한 ‘CES 혁신상’ 18개를 포함해 현재까지 70개가 넘는 상을 받았다. 행사가 열리는 중인 만큼 수상 이력은 늘어날 전망이다.

LG 인공지능(AI) OLED TV는 엔가젯, USA투데이, 테크레이더 등 유력 매체들로부터 22개 상을 받았다. CES 공식 파트너인 엔가젯은 이 제품군을 ‘최고의 TV’로 선정했다. USA투데이의 리뷰 전문매체 리뷰드닷컴은 이 제품군에 대해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 화질과 뛰어난 웹 운영체제(OS) 스마트 플랫폼으로 최고의 평가를 받았다”고 호평했다. 이 제품은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을 활용해 화면모드 변경, 채널 변경, 볼륨 조절 등을 할 수 있다. TV와 사운드바, 블루레이 플레이어, 게임기 등 다른 기기와도 간편하게 연결할 수 있다.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화질 칩 알파9을 장착해 더 선명하고 부드러운 화질을 선보인다. 알파9도 테크리셔스, AVS포럼 등으로부터 상을 받았다.
OLED TV는 미국 환경보호청(EPA)이 선정한 SMM 챔피언 상도 받았다. 제품, 기업, 기술 부문에서 친환경성을 평가해 상을 준다. LG전자는 개발 단계부터 폐기에 이르는 모든 과정에서 수은, 납 등 유해물질 사용 및 배출을 최소화했다. OLED TV는 LCD TV보다 제품 제작 원료가 적게 들고, 폐기물도 적게 배출한다.

LG 씽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는 리뷰드닷컴 등으로부터 8개 상을 받았다. 제품 상단 오른쪽 문에 풀HD급 29형 LCD 터치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아마존의 인공지능 플랫폼 알렉사를 장착해 집안의 다른 전자제품과 연동한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사장)는 “끊임없는 혁신으로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지속해서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