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급 대신…12년 만에 변경
수평·창의적 조직 문화 조성
SK텔레콤이 12일 자유로운 토론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사내 호칭을 직급 대신 이름 뒤에 ‘님’을 붙이는 방식으로 통일했다.

이 회사의 사내 호칭 변경은 2006년 직급 호칭을 매니저로 통일한 이후 12년 만이다. 당시 ‘~님’ 호칭 대상에서 제외했던 팀장과 임원도 포함해 매니저 팀장 실장 등 기존 직책 호칭이 모두 사라진다. 다만 다른 조직의 직원 이름을 모를 때는 기존처럼 직책이나 역할에 ‘님’을 붙여 부를 수 있다. 조직표상 팀장 직책 표기도 ‘팀리더’로 변경했다. 작년 말부터 임원 전용 엘리베이터도 전 직원에게 개방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수평적이고 창의적인 조직문화 확산을 위해 호칭을 변경했다”며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뉴 ICT(정보통신기술) 생태계 조성을 위해 모든 비즈니스 파트너를 존중해야 한다는 박정호 사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사장은 신년사에서 수평경영을 강조하며 월 3~4회 직원들과 격의 없는 타운홀 미팅을 하겠다고 밝혔다. ‘CES 2018’을 참관하고 있는 그는 수행 임원도 최소화했다.

SK텔레콤의 사내 호칭 변경으로 통신 3사 중 KT만 팀장 차장 과장 등 기존 직책 호칭을 유지하게 됐다. 경쟁사인 LG유플러스도 권영수 부회장의 지시로 이달 2일부터 사내 호칭을 ‘님’으로 바꿨다. LG유플러스는 이와 함께 ‘원페이지(1page) 보고’를 도입해 보고서 분량을 한 쪽으로 제한하고 월·수·금요일 회식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기로 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