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북극발(發) '최강한파'가 휘몰아치면서 오후 들어서도 전국이 영하권에 머무는 등 꽁꽁 얼어붙었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주요 도시별 기온은 서울 -5.8도, 인천 -6.6도, 수원 -6.7도, 춘천 -5.5도, 강릉 -1.9도, 청주 -6.2도, 대전 -4.5도, 전주 -5.4도, 광주 -2.5도, 대구 -3.5도, 부산 -0.8도, 울산 -2.5도, 제주 1.6도 등이다.

찬 바람이 불면서 체감기온은 더 떨어졌다.

서울 -5.8도, 인천 -9.8도, 수원 -6.7도, 춘천 -8.6도, 강릉 -6.6도, 청주 -9.0도, 대전 -8.4도, 전주 -8.3도, 광주 -5.0도, 대구 -9.4도, 부산 -4.6도, 울산 -7.4도, 제주 -3.1도로 쌀쌀하다.

기상청 관계자는 "서울과 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전국이 영하의 기온 분포를 보인다"면서 "바람까지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게 느껴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제주는 밤부터 해기차(바다와 상층 공기의 온도 차이)로 생성된 구름대 영향으로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13일 오전까지 중부 일부와 호남, 경상 서부내륙에는 눈발이 날리겠다.
예상 적설량은 울릉도·독도 5∼10㎝, 제주 산지 1∼5㎝, 서해5도 1㎝ 등이다.

특히 많은 눈이 쌓인 전라 서해안과 제주에는 도로가 결빙되는 곳이 많아 교통·보행자 안전에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기상청은 전했다.

13일은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다가 낮부터 비교적 따뜻한 서풍이 유입되면서 맹위를 떨쳤던 한파도 한풀 꺾일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서울·경기와 강원 영서, 충북 북부에는 새벽부터 오전 사이 눈이 내리겠다.

예상 적설량은 1㎝ 내외다.

한편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 영동과 경상 일부 지역에서는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 등 화재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또 현재 서해안과 남해안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고, 풍랑특보가 내려진 제주 남쪽 먼바다와 동해 먼바다에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