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4일 방송되는 KBS '김생민의 영수증'(제작 컨텐츠랩 비보+몬스터 유니온/ 연출 안상은)에는 가수 슬리피가 등장한다.

이날 김생민은 힙합 스웩에 가득 찬 슬리피의 모습에 좀처럼 적응하지 못했다. 또 현관에서부터 발견된 아파트 관리비 독촉장에 김생민은 깜짝 놀랐다.

이에 더해 집안 곳곳에 허세 가득한 소비의 흔적들이 네버 엔딩 펼쳐져 김생민은 깊은 시름에 빠졌다.

이날 슬리피는 "지난해 '쇼미더머니'에서 입기 위해 큰 맘먹고 100만원대의 명품 옷을 구매 했지만 2차 예선 탈락이라는 가슴 아픈 결과가 나와 옷값도 못했다"는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처럼 힙합 스웩을 따라가다 가랑이가 찢어질 위기에 처한 슬리피의 아슬아슬한 재무 상태와 함께 슬리피의 독촉장을 목격한 김생민이 충격에 빠진 모습이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제작진은 "슬리피의 집에서 예상치도 못한 독촉장이 등장해 김생민은 물론 송은이, 김숙은 당황했지만 초 긍정적인 슬리피의 매력에 빠져들었다"며 "이에 더해 슬리피와 송은이, 김숙이 보여주는 찰떡 같은 힙합 케미가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생민의 영수증' 8회는 오는 14일(일) 오전 10시 30분 KBS2를 통해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