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4만6,000대 판매, 전년 대비 4% 성장

포르쉐가 지난해 글로벌에서 24만6,000대를 판매해 전년 대비 4% 성장했다고 12일 밝혔다.

포르쉐에 따르면 베스트셀러는 마칸으로 9만7,000대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 2% 증가했다. 이어 911 시리즈는 3만2,000대 이상 나갔다. 성장을 견인한 제품은 신형 파나메라였다. 전년보다 83% 증가한 2만8,000대가 출고된 것. 718 시리즈도 전년 판매대수를 크게 웃돈 2만5,000대가 인도돼 성장세에 한 몫 했다.

시장별로는 7만1,000여대가 판매된 중국의 수요가 가장 컸다. 전년 대비 10% 증가했다. 미국, 유럽은 각각 2%의 상승률을 기록했으며 독일 내수 시장은 2만8,400여대를 인도해 전년과 근접한 실적을 보였다.
포르쉐코리아 마이클 키르쉬 대표는 "올해엔 포르쉐의 성장을 지속할 신형 카이엔 등의 신차가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라며 "포르쉐는 스포츠카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신흥국 자동차시장 '쑥쑥'…인도, 독일 제치고 세계4위
▶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칠레 올해의 차' 선정
▶ BMW코리아, 연초부터 수입차 1위 탈환 주력
▶ 현대기아차가 점령한 2017년 전기차 시장, 올해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