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는 한파경보→한파주의보

수도권기상청은 12일 오후 2시를 기해 경기도 과천,김포,동두천,연천,포천,가평,고양,양주,의정부,파주,성남,구리,남양주,하남,용인,이천,안성,여주,광주,양평에 내려졌던 한파경보를 한파주의보로 대치했다.

또, 광명,안산,시흥,부천,수원,안양,오산,평택,군포,의왕,화성에 내려졌던 한파주의보를 해제했다.

기상청은 한파주의보로 대체된 경기북부와 동부 지역은 13일 오전 기온이 영하 10도 내외 정도까지 기온이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파주의보가 해제된 경기 남부 쪽은 영하 7도∼영하 8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오전 경기도지역은 대부분 지역이 영하 20도 가까이 기온이 떨어지며 올겨울 가장 추웠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추위는 조금 누그러지지만, 여전히 영하권의 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니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할 때, 한파경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5도 이하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할 때 내려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