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12일 오후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만난다.

한국당에 따르면 청와대의 요청으로 임 비서실장과 김 원내대표의 면담 일정이 잡혔으며, 장소를 공개하지 않는 형태로 두 사람 간 면담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제 청와대 측에서 면담 요청이 들어왔다"고 말했고, 청와대 관계자도 "임 실장이 김 원내대표를 만난다"고 확인했다.

임 실장은 김 원내대표를 만나 지난해 12월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방문을 둘러싼 야권의 의혹 제기와 각종 논란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설명하고 야권의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그동안 임 실장의 UAE 방문 논란과 관련해 이명박 정부 시절 이뤄진 UAE 원전계약과 군사협정을 파헤치기 위한 '원전 게이트'로 규정하고 "문재인 정부의 정치보복이 초래한 외교참사"라고 공세를 펼쳤다.

한국당은 특히 임 실장이 직접 UAE 방문 이유를 설명해야 한다며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을 통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등 대여 압박의 고삐를 죄고 있다.
청와대를 비롯한 여권은 야권의 의혹 제기를 '국익을 고려하지 않은 무분별한 정치공세'라고 선을 그었다.

특히 여권은 칼둔 칼리파 무바라크 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의 방한을 계기로 양국이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키기로 합의함에 따라 야권의 의혹 제기는 수습국면으로 접어들었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

따라서 임 실장이 이날 만남에서 칼둔 행정청장과의 면담 내용 등을 김 원내대표에게 설명하고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한 야당의 협조를 요청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한국당 관계자는 "임 실장이 'UAE 게이트'와 관련해 자신의 입장을 설명하기 위해 김 원내대표를 만나자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