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혁신인지 중도통합인지 불분명…정치공학적 통합 우려"
바른정당, 19일 제주 워크숍 기획했다가 취소

바른정당 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2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원 지사는 이날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통합이 성공하기를 바란다"면서도 "양당의 통합 깃발이 아주 선명해서 많은 사람을 끌어들여야 하는데 너무 분산적이다.

그런 점에서 어렵지 않을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보수혁신인지 중도통합인지 깃발의 색깔이 불확실하다"며 "갈라진 층들을 끌어안고 갈 수 있는 확장성 부분에서 염려되는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CBS 라디오에 출연해서도 "당장 어려워서 그냥 합치고 보자라는 무조건 통합주의라면 또 하나의 정치공학적 움직임이 될 것"이라며 "그런 움직임으로는 정치일정의 폭풍우를 헤쳐나갈 지속성과 확장성 확보가 힘들 것"이라고 꼬집었다.

원 지사는 자신이 바른정당에서 탈당해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할 것이라는 관측과 관련해서는 "고민이 더 필요하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다만 "한국당은 보수정치의 중심으로 평가받기엔 아직 한참 멀었다.
한국당은 최소한의 반성이나 거듭나는 모습을 안 보인다"고 말해 복당설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자신이 무소속으로 남을 것이라는 일각의 추측에 대해서도 "결론이 없는 길을 한발 한발 가고 있는데 남의 얘기에 대해 어떻게 그렇게 쉽게 얘기할 수 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리더십에 대해 "아주 결정적인 시기에 결정적인 선택이나 행보를 놓친 부분이 많다"며 "이제 와서 (안 대표의 리더십이) 파괴력을 가질 수 있느냐는 점에서 조금 안쓰럽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또, 원 지사는 당 지도부가 통합 논의에 관한 내용을 그동안 자신에게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양당 사이에 도대체 무슨 이야기가 실제로 진행되고 있는지에 대해 아직 설명을 들은 적도 없다"며 "이제야 부랴부랴 문자도 오고, 제주도에 오겠다고 한다.

정치를 이렇게 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한편, 바른정당은 애초 오는 19일 제주도에서 의원 워크숍을 여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공교롭게도 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이날 제주도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하는 만큼 불필요한 오해를 사지 않기 위해 워크숍 일정을 취소했다.

당 관계자는 "의원들이 워크숍 형식으로 제주도에 건너가 바람도 쐬고, 또 기회가 되면 원 지사를 만나 잔류를 설득하자는 제안이 나와 실제 검토를 했다"면서 "하지만 우리가 마치 한국당과 원 지사를 놓고 구애 경쟁을 벌이는 것 같은 모양새가 될 것 같아 없던 일로 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