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H가 이르면 4월 T커머스 전문 업체 가운데 처음으로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반의 CS(고객 상담) 솔루션을 도입한다.

12일 KTH에 따르면 현재 베타(시범) 테스트 중인 ‘데이지 CS 솔루션’이 올해 2분기 중 K쇼핑에 적용된다. AI 기반의 데이지 CS 솔루션은 소비자와 상담사의 음성 대화를 문자로 변환해 실시간으로 고객 요구 사항 및 문의 사항을 분류·분석하는 데이터 분석 솔루션이다.
이 솔루션이 도입되면 상담사는 고객 요구사항을 더 빨리 해결해 상품 및 서비스 개선과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블랙컨슈머도 사전에 걸러낼 수 있게 되는 등 상담사 업무 환경 개선도 기대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KTH는 날씨 정보를 반영해 지역마다 다른 화면과 상품 정보를 보여주는 특허 기술도 갖고 있다. 서울은 날씨가 맑지만 제주도에는 비가 올 경우, 서울 지역 채널에 햇빛이 비치는 화면을 송출하고 제주 지역 채널에는 비가 내리는 화면을 내보내는 방식이다. 날씨는 물론 시청자의 구매 패턴을 빅데이터 기술로 분석해 개인별 추천 상품을 제시하는 서비스도 제공할 방침이다. KT 자회사인 KTH는 2012년 국내 처음으로 ‘K쇼핑’이라는 브랜드로 T커머스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