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이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계좌 서비스 도입을 연기한다고 12일 밝혔다. 서비스 도입을 철회한다는 기존의 언론 보도에 "철회가 아닌 연기"라고 적극 해명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가상화폐 실명확인계좌 서비스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자금세탁방지 관련 시스템을 완벽하게 갖춰야 한다"며 "시스템의 안전성과 투명성을 높여 추후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기존에 이용되던 가상계좌는 이달 15일부터 정리작업에 들어간다. 신한은행은 현재 거래를 맺고 있는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코빗, 이야랩스 등 3개 업체에 공문을 보내 이달 15일부터 가상계좌로의 입금을 금지한다고 통보했다. 가상계좌에서 개인 계좌로의 출금은 허용한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한경닷컴 김은지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