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거 하한가를 기록했던 가상화폐 관련주가 하루 만에 반등하고 있다.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가 확정되지 않았다는 청와대의 발언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12일 오전 9시6분 현재 우리기술투자는 전날보다 1170원(17.59%) 오른 7820원에 거래 중이다.

거래소 에스코인을 개설 및 운영 중인 SCI평가정보도 11.23% 급등하고 있다. 두나무에 투자한 대성창투와 에이티넘인베스트도 각각 10.54%, 8.93% 오르고 있다.
이들 종목은 모두 전날 하한가로 장을 마감했다.

전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지만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라며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을 거쳐 최종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박 장관은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며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안녕하세요. 고은빛 기자입니다. 사회의 '빛'이 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SNS 통한 제보 환영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