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주석. / 사진=한경 DB

서울대는 시진핑 중국 주석(사진)이 성낙인 총장에게 친필 서한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성 총장의 감사 서신에 대한 답신으로, 시 주석은 서한에서 한·중 양국 청년 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진옌광 주한 중국대사관 공사는 지난 11일 서울대 총장실을 방문해 시 주석의 서한을 전달했다.
시 주석은 서한에서 서울대생 100여명이 중국에서 열린 ‘차이니스 브릿지(Chinese Bridge)’ 여름캠프에 참가해 현지 가정방문, 현장연구를 진행한 것을 거론하며 “귀교 학생들이 중국의 경제·사회 발전과 현대 중국에 대해 깊이 이해했다고 들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중국과 한국은 가까운 이웃으로 상호방문 등 교류는 양국 국민 우의를 증진하고 서로를 심도 있게 이해하는 데 좋은 방법”이라며 “양국 청년이 적극적 상호교류를 통해 서로에 대해 배우고 우정을 증진하면서 양국간 우의의 대사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앞서 성 총장은 작년 9월 시 주석에게 서울대생들을 초청해 다양한 현지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 준 점 등에 대한 감사 서신을 전한 바 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교육 담당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