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첫 해외수주… "9조원 넘을 것"
SK건설이 홍콩에서 올해 첫 해외 공사를 따냈다.

SK건설은 홍콩 정부 산하 도로관리청이 발주한 주룽 중앙간선도로 내 야우마테이 동부구간 건설공사의 낙찰통지서(LOA)를 접수했다고 11일 밝혔다.

홍콩 주룽반도 남쪽 해안지역을 횡단하는 중앙간선도로 중 야우마테이 지역의 동부구간 내 왕복 6차로 지하차도 터널을 신설하고 기존 고가도로를 철거·이설하는 공사다. SK건설은 홍콩 현지 업체인 빌드킹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사를 수주했다.
공사금액은 총 6억4000만달러(약 7100억원)로 SK건설 지분은 40%다. SK건설은 EPC(설계·조달·시공)를 일괄 수행한다. 공사 기간은 착공 후 84개월이다.

이충우 SK건설 부사장(인프라사업 부문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SK건설이 홍콩에 진출하는 첫 사업인 데다 홍콩 정부의 관심이 높은 교통난 해소를 위한 핵심 구간 공사여서 그 의미가 크다”며 “올해도 9조원 이상을 수주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