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폐쇄가 근본적으로 옳은 조치인지 의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1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아동수당 지급대상을 전체의 90%가 아닌 모든 가구에 지급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국회에서 합의한 것을 임의로 정부에서 바꾼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당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단언하며 "국회를 통해서 바로잡을 수 있도록 강력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여야는 국회 예산안 협의 과정에서 아동수당을 상위 10%를 뺀 90%만 주기로 합의했으나, 박 장관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어떻게 해서라도 도입 초기부터 0∼5세 아동을 가진 모든 가구에 다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와 함께 법무부가 가상화폐 거래소를 통한 거래를 금지하는 방안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가상화폐의 부작용은 최대한 줄여야 하지만, 근본적으로 거래소를 폐쇄하는 것이 옳은 조치인지에 대한 의문이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