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찰 예능의 홍수 속에 한때 크게 유행했던 토크쇼가 돌아온다. 강호동, 이수근, 정용화와 함께다.

‘토크몬’은 연예계에서 토크 고수로 알려진 ‘토크 마스터’와 재야에 숨겨진 토크 원석인 ‘토크 몬스터’가 한 팀을 이뤄 펼쳐지는 2인1조 토크 배틀이다. MC에는 강호동이 5년만에 토크쇼 마이크를 잡고 이수근, 정용화의 지원사격을 받는다.

이수근은 '신서유기', '강식당'을 통해 강호동의 오른팔이 되어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해 왔다. 정용화는 '섬총사'에서 '동화형제'로 신선한 케미를 만든 바 있다.

11일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한 카페에서 올리브 새 예능프로그램 '토크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박상혁 CP는 "강호동이 워낙 상승세다"라며 "잘 됐으면 좋겠다"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강호동은 공격적인 진행을 하는 것으로도 유명했다. 박 CP는 "예전 토크쇼에서는 테이블을 치기도 하고 재미 없으면 넘기기도 했다. 사실 요즘도 그렇게 하기는 하지만 달라진 것은 게스트들이 강호동을 무서워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차이점을 설명했다.

이어 "오히려 강호동이 실수를 하거나 하면 다른 게스트가 공격을 하기도 한다. 편안한 MC가 된 것 같다"라면서 "'한끼줍쇼'에서도 많이 물어본다. 다른 사람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궁금증이 많은 분이다. 토크쇼 MC로 좋은 것 같다"며 강호동의 MC로서의 자질을 치켜세웠다.

'토크몬' /사진=올리브

강호동과 함께 '강심장'뿐만아니라 '섬총사'를 함께한 박CP는 "'섬총사'를 하면서 태항호와 같은 숨은 원석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됐다"라며 "스타들의 입담이나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하고 싶었다"라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또 "토크쇼는 스타와 스토리가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본인의 인생 이야기만 하기에도 벅차다. 이외의 것들은 많이 편집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박상혁 CP는 토크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감이있었다. 그는 "요즘은 관찰 아니면 리얼리티, 여행프로그램이 대세인데 이런 상황에서 토크쇼가 더 잘 될 것이라고 봤다"라고 분석했다.

그는 "연예인 가족 예능만 10개가 넘고 톱스타 아니면 토크쇼도 나오기 힘든 포맷"이라면서 "우리는 배틀이라고는 하지만 착한 배틀이고 예능 원석을 발굴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토크몬'의 동시간대 경쟁프로그램은 '동상이몽'과 '안녕하세요'다. 제작진은 "너무 센 프로그램"이라면서도 "저희만의 색을 찾아 고정 시청자층을 확보하는 것이 숙제"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토크몬'은 오는 15일 밤 10시50분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