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대화 환영…특정한 형식 고집할 이유 없어"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이하 노사정위원회)가 11일 제안한 '노사정 대표자 6자 회의'에 한국노총이 참석할 의향을 내비쳤다.

다만 노사정 대표자 6자 회의는 사회적 대화 기구 재편에 대한 논의를 위한 결정일 뿐 노사정위의 복귀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한국노총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전날 산별 대표자 회의에서 사회적 대화 기구의 재편 논의를 위한 노사정 대표자 회의에는 참석하기로 했다"면서 "새로운 사회적 대화 기구의 틀을 짜기 위한 논의에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은 앞서 오전 기자회견에서 오는 24일 양대 노총 위원장과 한국경영자총협회·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고용노동부 장관, 노사정위원장이 함께하는 노사정 대표자 6자 회의를 개최할 것을 제안했다.
문 위원장은 "사회적 대화 기구의 위원 구성, 의제, 운영방식, 심지어 명칭까지 포함해 그 어떤 개편 내용도 수용하겠다"며 전향적으로 임하겠다고 했다.

이에 한국노총은 "지난해 9월 새로운 사회적 대화를 제안한 당사자로서 대화 재개를 위한 제안을 긍정 평가한다"면서 "파탄 난 사회적 대화 복원을 제안하며 파탄의 이유에 대한 자기반성과 성찰이 없었다는 점은 아쉽다"고 했다.

한국노총은 "노동자를 경제발전의 희생양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면서 "정부와 여당은 노동시간 단축 관련 근로기준법 개악 시도도 사회적 대화의 파탄 이유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번 노사정 대표자 회의 참석 결정이 본격적인 노사정위원회의 복귀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며 "복귀는 추후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노사정 대표자 회의의 한 축인 고용노동부는 "노사정 대화를 해야 한다는 입장에 찬성한다"면서 "특정한 형식을 고집할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