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기홍은 영화 '메이즈 러너 : 데스 큐어' 촬영 뒷이야기를 전했다.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영화 '메이즈 러너:데스 큐어'의 내한 기자회견에는 할리우드 배우 딜런 오브라이언, 토마스 브로디-생스터, 이기홍이 참석했다.

'메이즈 러너 : 데스 큐어'는 살아 움직이는 미로를 배경으로 러너들의 생존 사투를 그린 작품으로 지금까지의 시리즈를 넘어설 압도적인 스케일과 확장된 스토리를 선보일 것을 예고한다.
이날 이기홍은 "1편과 2편은 다른 사람과 함께 촬영해서 매일 같이 놀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면서 "이번 편은 내가 잡혀가는 이야기이다 보니 혼자 촬영했고, 호텔에 매번 혼자 있었다. 진짜 갇힌 느낌이었다"고 회상했다.

한편, 이기홍은 '메이즈 러너' 시리즈에서 남다른 기억력과 체력으로 러너들을 이끌던 '민호'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는 미국 할리우드를 이끌어 갈 또 한 명의 한국계 배우의 탄생을 알리며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메이즈 러너 : 데스 큐어'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