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접촉 꺼리고 통화 안 돼…검찰, 서류·컴퓨터 파일 압수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란 논란이 있는 자동차부품업체 다스 본사를 압수 수색했다.

이번 수색은 '이 전 대통령 내곡동 사저 부지 의혹 사건'을 수사한 이광범 특검 수사 당시인 2012년 10월에 이어 6년 만이다.

서울동부지검에 꾸린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은 11일 오전 10시부터 경북 경주시 외동읍에 있는 다스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승용차와 승합차에 수사관을 태워 보낸 뒤 오후 늦게까지 서류와 컴퓨터 파일을 차에 옮겨 실었다.

국세청도 지난 4일 다스 본사에 조사원 40여명을 보내 회계장부와 컴퓨터 파일을 확보하는 등 특별세무조사에 착수했다.

검찰과 국세청의 잇따른 압수수색과 세무조사에 다스 본사는 무거운 분위기가 감돌고 있다.

직원들은 정문 안으로 외부인이 드나들 수 없도록 막고 있다.

정문 바로 앞에서는 내부가 보이지 않아 상황을 전혀 알 수 없다.

회사에서 좀 떨어진 높은 지대에서는 어렴풋이 검찰 수사관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트럭에 압수한 물품을 담은 상자를 싣는 장면을 볼 수 있었을 뿐이다.

일부 직원은 서류나 컴퓨터에 손을 대지 못하고 평상 업무를 중단한 채 한곳에 모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스 직원들은 전화도 받지 않는 등 외부인과 접촉을 꺼리고 있다.
전화공세에 시달린 탓인지 대표번호로 전화를 걸어 특정부서 내선 번호를 눌러도 보안팀으로 연결되게 조치를 해 놓았다.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다스 소유주가 논란이 되며 각계 관심이 뜨거웠을 때도 이 회사는 대표번호를 보안팀으로 연결되게끔 해 놓은 바 있다.

보안팀 관계자는 "검찰에서 압수수색을 하러 온 것은 맞지만 몇 명이 와서 어떤 식으로 수색했는지는 우리도 모른다"고만 짧게 말했다.

다스는 경주 외동읍 외동농공단지에 본사와 생산공장, 충남 아산과 서울에 공장과 연구소, 해외법인 사무소가 있다.

국내 직원은 1천250명이고 이 가운데 1천100명이 경주에서 근무하고 있다.

관리직 250명을 포함해 700여 명이 노조원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