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발전 노사정위원회(이하 노사정위원회)가 '노사정 대표자 6자 회의'를 제안한 데 대해 경영계는 "적극 공감한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11일 노사정 대표자 회의를 개최하자고 제안한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의 기자회견 직후 "사회적 대화 재개에 대한 노사정위원장의 제안에 적극 공감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경총은 "국가적 과제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사회주체들의 양보와 고통 분담이 필요한 만큼 형식에 구애 없이 사회적 대화 채널을 복원해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노사정 대표자 회의를 시작으로 노사정위원회 중심의 사회적 대화 채널이 재구축되고, 사회적 문제 해결방안에 대한 소통과 협의의 장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경총은 또 "경영계도 적극적으로 사회적 대화에 참여하겠다"면서 "일자리 창출뿐 아니라 양극화 해소 등 우리 노동시장의 당면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상공회의소도 "노사정 대표자 회의 제안을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한상의는 "최근 기업을 둘러싼 노동 정책의 변화와 본격 시행으로 기업들 우려가 많다"며 "이들 문제에 하루빨리 현실적 대안을 만들고, 정책과 제도에 반영해 산업 현장의 혼란을 줄이는 일에 실기(失期)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상의는 "'지켜야 할 원칙'에 대해서는 사회적인 공감대를 넓혀가고, '현실의 문제'는 실현 가능한 대안을 조속히 찾아가야 할 것"이라며 "노사정 대표자 회의를 계기로, 모든 경제 주체가 열린 마음으로 대화하는 분위기가 일어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는 24일 양대 노총 위원장과 한국경영자총협회·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고용노동부 장관, 노사정위원장이 함께하는 노사정 대표자 회의 개최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 위원장은 "대기업-중소기업, 정규직-비정규직 간 격차가 확대되고 청년 취업난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으며 일부 노동법과 제도는 국제 기준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노사정 대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