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실소유 의심을 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 본사 압수수색에 나섰다. 120억대 비자금 조성 의혹 수사를 위해서다.

서울동부지검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은 11일 오전 10시부터 경북 경주 다스 본사와 관련자 사무실, 주거지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사팀은 발족 이후 다스 관련 계좌추적을 벌인 적은 있지만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이 다스 비자금으로 지목된 120억원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제가 된 120억원이 정호영 전 BBK 특검팀의 결론대로 개인 횡령이었는지,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조성된 비자금이었는지 알 수 있는 계좌 자료나 문건, 디지털 자료 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다스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인지에 대한 의혹을 풀어줄 단서가 나올지도 주목된다. 이번 압수수색 대상엔 다스의 인감을 보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김성우 전 다스 사장과 횡령을 직접 저지른 것으로 특검팀이 결론 내린 조모 전 다스 경리팀 직원 등 핵심 참고인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검찰은 구체적인 압수수색 대상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다스 본사는 '이 전 대통령 내곡동 사저 부지 의혹 사건'을 수사한 이광범 특검 수사 당시였던 2012년 10월에도 압수수색을 당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