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기홍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영화 '메이즈 러너 : 데스 큐어'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두 번째로 한국 방문이다. 정말 반갑고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메이즈 러너' 시리즈에서 남다른 기억력과 체력으로 러너들을 이끌던 '민호'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는 미국 할리우드를 이끌어 갈 또 한 명의 한국계 배우의 탄생을 알리며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이 시리즈가 한국에서 인기를 끈 이유에 대해 이기홍은 "'메이즈러너'에는 모든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공통의 관심사가 캐릭터에 녹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작 소설을 영화로 잘 만들었기 때문이다. 소설을 사랑하는 사람도 자연스럽게 영화를 즐길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영화 '메이즈 러너 : 데스 큐어'는 살아 움직이는 미로를 배경으로 러너들의 생존 사투를 그린 작품으로 지금까지의 시리즈를 넘어설 압도적인 스케일과 확장된 스토리를 선보일 것을 예고한다. 오는 17일 개봉 예정으로 흥행 여부가 주목된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