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현 위원장 "위원 구성·의제 등 어떤 내용도 수용"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발전 노사정위원회(이하 노사정위원회)가 11일 사회적 대화 기구의 재편을 위한 '노사정 대표자 6자 회의'를 제안했다.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4일 양대 노총 위원장과 한국경영자총협회·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고용노동부 장관, 노사정위원장이 함께하는 노사정 대표자 회의 개최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대기업-중소기업, 정규직-비정규직 간 격차가 확대되고 청년 취업난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으며, 일부 노동법과 제도는 국제 기준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노사정 대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노사정위원회는 사회적 대화 기구의 위원 구성이나 의제 등 전 분야에서 대표자들의 의견을 수용해 사회적 대화를 재개하겠다는 방침이다.

문 위원장은 "계속되는 저성장 기조로 성장 잠재력과 사회 통합은 약화하고 있다"면서 "지금 이대로라면 우리의 혁신과 성장은 지속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더불어 잘 사는 나라,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경제·사회 주체들이 함께 모여 숙의하고 공감대를 도출해야만 한다"면서 "사회적 대화를 더는 미룰 수 없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위원장은 직접 발로 뛰며 노사정 관계자들을 만나 대표자 회의를 성사시킬 것이라고 했다.

그는 "사회적 대화는 시대적, 국민적 요구"라며 노사정 대표자 회의에서 사회적 대화의 정상화 방안과 의제 등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문 위원장은 민주노총의 대표자 회의 참석도 이끌어내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정리해고와 파견제 허용을 둘러싼 논란 속에 1999년 2월 사회적 대화 기구인 노사정위를 탈퇴했고, 현재까지도 복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그는 문 위원장은 "노사정위원회의 틀 밖에서 진행되는 만큼 특별한 상황이 아니라면 민주노총이 참여하지 않을 이유가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민주노총과는 의미 있는 소통 구조를 만들어서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또 사회적 대화 기구를 재편하기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고 노사정 대표자들의 의견을 받아들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러 현안을 풀기 위해 노사정위원회가 바뀌어야 한다는 건 분명하다"면서 "노사가 요구하는 어떤 내용도 다 담겠다"고 말했다.

이어 "노사정 대표자 회의에서 의견을 모아주신다면 사회적 대화 기구의 위원 구성, 의제, 운영방식, 심지어 명칭까지 포함해 그 어떤 개편 내용도 수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