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EXID의 솔지가 수술을 마치고 회복 중이다.

EXID의 소속사 바나나컬쳐 측은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솔지가 지난 8일 안와감압술을 무사히 마치고 지금은 회복 중에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담당 주치의의 소견으로는 수술은 무사히 마쳤으며 안와감압술은 시간을 두고 지켜봐야 하는 수술이기 때문에 지금 현재로서 정확한 수술 경과를 알려드리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며 "솔지는 오늘(10일) 오후, 퇴원 후 집으로 귀가해서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통원 치료를 병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솔지는 소속사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치료 및 회복에 집중하며 지금까지 기다려주신 팬분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고 했다.

앞서 솔지는 7일 입원 후 8일 안와감압술을 받았다. 안와감압술은 눈 뒤쪽의 뼈를 일부 제거해 안와 내 공간을 넓히는 수술으로 갑상선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 가운데 안와내압이 높아지면서 안구가 돌출하거나 시신경장애 등 눈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 받는다.

솔지는 2016년 12월 갑상선기능항진증 확진을 받고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약물치료를 받으며 건강을 회복해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