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중으로 ATSC3.0 방송플랫폼 개발
인도 등 글로벌 생태계 확대 모색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이 1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차세대ATSC 3.0 방송산업 주도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236,5001,000 -0.42%)이 미국 지상파 방송사인 싱클레어 방송 그룹과 차세대 ATSC3.0 방송 플랫폼을 공동 개발한다.

SK텔레콤은 싱클레어와 세계 가전전시회 'CES 2018'이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차세대ATSC 3.0 방송산업 주도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양사는 미국에서 차세대 방송표준으로 제정된 ATSC 3.0 기반의 방송 플랫폼을 공동 개발한다. 이후 미국에서 차세대 방송 시범서비스를 선보이고, 상용서비스도 론칭할 계획이다.

싱클레어는 미국 전역에 173개 TV 방송국과 514개 채널을 보유한 지상파 방송사이다. 지난해 싱클레어의 매출은 약 27억 달러이며, 2016년 가구 기준 시청점유율도 40%에 달한다. 미국의 전국 단위 지상파 방송사인 CBS(37.7%), ABC(22.5%)보다 커버리지가 넓다.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으로 자사의 모바일 IPTV · 미디어 기술이 미국 시청자들의 안방까지 진출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은 미국을 시작으로 차세대 방송을 추진하고 있는 인도 등으로 ATSC 3.0 기반 방송플랫폼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과 싱클레어는 올해 상반기 중 차세대 ATSC3.0 방송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양사가 개발하는 차세대 방송 플랫폼은 ▲UHD 콘텐츠 ▲IP 기반 시청자 맞춤형 서비스 ▲개인 및 지역별 맞춤형 광고 서비스 ▲고정형·이동형 모바일 방송 ▲지역 기반 재난 알림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기존 지상파 방송에 IPTV와 모바일의 장점이 결합됐다.

양사는 미국 일부 지역에서 차세대 방송 시범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들의 반응을 플랫폼에 지속 반영해 상용서비스까지 선보일 계획이다.

SK텔레콤 역시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미디어 신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싱클레어와의 협력을 계기로 미국 방송산업에 진출하는 것은 물론, 중장기적으로 차세대 미디어 플랫폼을 기반으로 글로벌 방송·미디어 산업에서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싱클레어와의 협력으로 SK텔레콤의 미디어 기술이 미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방송산업의 혁신을 도모하는 것은 물론, 신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SK텔레콤과 글로벌 사업자들의 핵심 인프라를 공유해, 고객들이 생각치 못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수 있는 융합형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크 에이킨(Mark Aitken) 싱클레어 방송그룹 부사장은 "SK텔레콤의 모바일 IPTV , mobile MMT 상용 기술과 싱클레어 방송그룹이 지향하는 다양한 차세대 방송서비스의 결합을 통해 북미 고객에게 다양한 미디어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통신·IT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