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지난해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이 100조원 가까이 불어나 86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의 전체 아파트 시가총액도 2300조원을 돌파했다.

11일 부동산114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은 약 867조602억원으로 2016년(767조2597억원) 대비 99조8005억원(13.0%) 증가했다. 강력한 규제에도 강남권 재건축 등 서울 도심 주요 아파트가격이 일제히 강세를 보인 영향이다.

강나구의 아파트 시가총액은 2016년(123조1406억원) 대비 13% 늘어난 139조5937억원으로 서울에서 가장 높았다. 압구정현대와 개포주공 등 재건축 추진 단지 등이 상승세를 주도했다. 압구정현대 아파트 전용면적 84㎡형의 경우 지난해 실거래가가 20억원을 넘어섰다.

잠실주공5단지 등 대규모 재건축 단지들이 강세를 보인 송파구는 강남구에 이어 두 번재로 시가총액 100조원에 들었다. 지난해 말 기준 시총이 102조4099억원으로 전년(84조617억원) 대비 21.8% 늘었다.
서초구의 시가총액은 전년 대비 12.2% 증가한 98조3836억원으로 100조원 근접했다.

강남권 4개구의 재건축 아파트 시총은 총 139조5090억원으로 2016년 대비 10.3% 증가했다.
시총 상승폭은 도심권 아파트가 더욱 컸다. 종로구는 2006년 4조7756억원이던 시총이 지난해 7조902억원으로 48.5%나 늘었다. 지난해 2월 입주한 경희궁자이 입주 영향이 컸다. 이 아파트 전용 85㎡는 시세가 13억원에 달하는 등 도심권 대표적인 고가 아파트로 부상했다.

중구의 아파트 시총은 8조65353억원으로 20.1% 늘었다. 성수전략정비구역 등 개발 호재가 있는 성동구도 아파트값 상승에 힘입어 시총이 19.3% 증가한 36조7126억원으로 불었다.

전국의 시가총액은 전년 대비 9.2% 증가한 2365조6587억원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