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전이 발생한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 내 센트럴홀.

세계 최대 규모 소비자가전 전시회 ‘CES 2018’의 일부 전시장에 정전 사태가 발생해 2시간 가까이 행사가 마비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행사개막 이틀 째인 10일(현지시간) 오전 11시 10분쯤 행사 본부격인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 내 센트럴홀의 전기 공급이 갑자기 중단됐다. 이에 따라 전시장 내 조명이 모두 꺼진 것은 물론 와이파이 서비스도 일시 중단됐다.

이에 주최측은 전기 공급이 복구될 때까지 행사를 일시 중단하겠다고 밝힌 뒤 진행요원들에게 전시업체 관계자들과 관람객들을 모두 전시장 밖으로 안내하도록 하면서 출입을 통제했다.
CES를 주최하는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는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일부 정전이 있었으나 전력업체인 ‘네바다 전력’으로부터 문제가 곧 해결될 것이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전의 원인에 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센트럴홀은 삼성전자, LG전자, 파나소닉, 소니 등 메이저 가전업체들이 대부분 전시공간을 마련한 곳이어서 일부 관람객들은 갑작스러운 정전 사태에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고, 전시장 출입을 통제하면서 안팎에서 움직이지 못하는 관람객들의 불만도 이어졌다.

정전 2시간여 만인 오후 1시10분쯤 복구돼 전시장 불이 밝혀졌으나, 참가한 기업들은 관람객을 다시 맞이하기 위해 제품 및 프로그램을 재부팅하는 데에 추가적으로 시간을 들여야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