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지사와 통화 "오라고 했다"
"광역단체장 한명 더 온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바른정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지사에 대해 “(한국당에) 오라고 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충북 청주에서 열린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차를 타고 내려오면서 남 지사와 거의 4년 만에 통화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남 지사에게) 언제 오나 물었고 (남 지사는) 주말께 간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홍 대표는 “또 한 명의 광역 지방자치단체장도 올 준비를 하고 있다”며 “그분들은 정치 감각이 참 빠르다. 당이 안 될 것 같으면 절대 안 오는데 될 것 같으니까 모여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선 바른정당 소속 원희룡 제주지사가 남 지사에 이어 탈당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홍 대표는 ‘해불양수(海不讓水)’라는 사자성어를 인용하면서 “바닷물은 청탁(淸濁)을 가리지 않는다”며 “우리는 모든 사람을 다 받아들여서 새롭게 시작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은 바닥까지 내려갔다가 이제 올라갈 일만 남았고 더불어민주당은 내려올 일만 남았다”며 “상승 곡선과 하향 곡선이 마주치는 시점을 5월께로 본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지난달 충북 제천에서 발생한 화재 참사를 거론하면서 충북 지역 지지세 결집을 시도했다. 그는 “불과 3주 전 제천 참사로 무고한 인명이 29명이나 희생됐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진정성 있는 사과는 하지 않고 진상규명 약속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또 “문 대통령의 연설 내용을 보면 우리 사회 현실과 동떨어진 허황된 얘기만 잔뜩 늘어놓고 있다”며 “북핵 문제 해결은 외면하면서 한반도 평화를 말하는 것도 허황하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