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인터뷰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윤여정이 예능에 출연하면서 겪은 고통을 털어놨다.

10일 오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가진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홍보 인터뷰를 통해서다.

윤여정은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에 출연하며 소신있게 할 말은 다 하는 솔직함과 무심한 듯하면서도 따뜻함을 보인 반전 매력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요즘 좋은 댓글이 많아졌다는 기자의 말에 그는 "우리 매니저가 기사를 보라 그래서 봤다가 댓글때문에 깜짝 놀랐다"고 말문을 열었다.
윤여정은 "늙었는데 왜 기어나오냐고 하더라"며 "장갑을 끼라해서 꼈는데 비위생적이라고 하고, 나이가 드니까 머리가 너무 가늘어져서 날리는데 뭐라 한다"고 충격 받은 표정을 지었다.

이어 "영화나 드라마를 한 뒤에 연기로 평가받는 건 좋다. 잘했다고 할 수도 있고, 못했다고 할 수도 있다"며 "그런데 예능은 위험하더라. 내가 늙은 것에 대해 뭐라고 한다. 그건 모욕적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래서 예능을 하면 안되겠더라"고 토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는 17일 개봉하는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 분)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박정민 분)가 난생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윤여정은 극 중 형제의 엄마인 '인숙' 역으로 열연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