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김지민이 자신에게 붙어 다니는 '열애설 꼬리표'에 대해 직접 해명한다.

오늘(10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한영롱)는 '내 꽃길은 내가 깐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김지민은 "제가 제 입으로 얘기하는 건 괜찮다"며 "녹화가 잘 안 풀리면 과거사를 얘기하겠다. 말도 안 되는 스캔들이 많았다"고 포문을 열었다.

김지민은 전현무, 조우종 등 많은 연예인들과 스캔들이 난 것과 관련해 속속들이 사정을 얘기해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 특히 "김지민은 흘리는 스타일"이라고 제보한 개그맨 양세찬과 양세형에 대해 "자기를 좋아하는 줄 알고 몇 달 동안 고민했다고 하더라"며 폭로하기도 했다.

또 김지민은 절친 박나래의 '나래바' 위생상태를 고발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늘(10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