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19 프리미엄 생산 라인에 양사 협력 기술 적용
차량 내 차세대 네트워크 및 멀티 레이어 보안 적용

현재 차량 내부에 적용되고 있는 네트워크 케이블(좌)과 현대·기아차가 2019년 이후 커넥티드카에 적용할 예정인 네트워크 케이블 비교. (사진=현대차)

시스코는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 중인 ‘CES 2018’에서 현대자동차와 커넥티드 카 프로젝트 기술 개발 진전 사항을 발표하고 2019년형 프리미엄 라인에서 구현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양사는 개발중인 차량 네트워크로 '차세대 하이퍼 커넥티드(Hyper-connected)카'를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CES 2018에서는 차량 내부 시스템의 혁신을 이끌 새로운 커넥티드 카 플랫폼을 선보였다. 전시회장은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 데모 △커넥티드 플랫폼(Connected Platform) 데모 △커넥티드 월드(Connected World) 데모 등으로 구성됐다.

시스코와 현대자동차는 2016년 혁신적인 차량 내 통신을 위한 네트워크 기술 개발 협력을 체결했다. 이후 커넥티드 카를 위한 솔루션 구축과 혁신을 위해 유연하고 안전한 플랫폼을 공동 개발했다. 네트워크와 자동차 분야에서 각각의 전문성을 결합해 차세대 커넥티드카 개발을 지행했다.

이번에 선보이는 플랫폼은 차량 내 모든 데이터를 안전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해준다. 또한 구성(설정)이 쉽고 안전하며 새로운 서비스 설계 및 구축도 용이한 게 특징이다. 차량용 OTA(Over The Air, 무선 통신 시스템에서 시스템 등록에 관한 정보를 송수신하기 위한 표준)를 지원하며 새로운 기능을 적용하는데 걸리는 시간을 줄여준다.

양사는 소프트웨어 정의 차량(Software Defined Vehicle·SDV) 아키텍처를 사용해 차량 내 네트워크 기술 적용할 예정이다. SDV는 통합된 멀티 레이어 보안을 제공하며, 완전한 엔드-투-엔드(end-to-end) 네트워킹을 지원한다. 소프트웨어와 기존 하드웨어 간의 통합 레이어를 통해 신속한 서비스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또한 1Gbp 이더넷 구현을 위한 1세대 솔루션도 개발 중이다. 이는 초당 100메가비트(Mbps)에서 최대 1기가비트(Gbps) 데이터 전송 속도를 지원하는 차량 내 네트워크 탑재하는 솔루션이다.

이 솔루션은 차량 내 대역폭을 크게 늘려주고 저렴한 비용으로 뛰어난 보안성을 제공한다. 또 IP와 이더넷 서비스가 활성화 되면, 기존 버스(buses) 아키텍처 및 디바이스가 새로운 이더넷과 연결된 디바이스나 서비스와 상호 운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루바 보르노(Ruba Borno) 시스코 부사장은 “시스코가 자동차 업체와의 협력으로 표준 기반 접근 방식을 적용함으로써 혁신을 가속화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확장 가능성이 높고 유연하며 안전한 플랫폼으로 소비자에게 더 나은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황승호 현대자동차 부사장은 “세계적인 IT 기업과의 지속적인 협력은 현대자동차그룹이 추구하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일환이다"라며 "양사가 공동 개발한 획기적인 커넥티드카 기술이 적용된 미래형 자동차를 2019년 첫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스코와 현대자동차는 개방적이고 고도로 안전한 플랫폼을 진향할 방침이다. 앞으로 시스코는 현대차(124,0000 0.00%) 데이터센터와의 통합과 실시간 데이터 접근까지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조명, 주차 미터기 등 도시 기반 시설이나 자동차를 연결하는 부문도 진출을 고려중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