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조권은 JYP 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맺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조권은 10일 오후 열린 신곡 '새벽' 쇼케이스 현장에서 "JYP에 16년 있었다. 있을 만큼 있었다"며 말을 이었다.

그는 "JYP에서 제가 펼칠 역량을 다한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동안 행복한 시간을 많이 보냈지만 새로운 터닝 포인트가 필요했다"며 "회사를 떠나며 박진영 형과 식사를 했는데 나에게 꽃다발과 선물을 주더라"고 말했다.

한편 큐브엔터테인먼트 이적 이후 처음으로 발매되는 조권의 디지털 싱글 '새벽'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