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노원구 상계동 상계주공5단지(840가구)가 이달 말까지 재건축 안전진단을 위한 용역업체를 선정한다. 1987년 11월 준공한 32년 차 아파트로 재건축 연한을 넘어섰다. 5단지와 맞닿아 있는 상계주공 1·2·3·4·6단지 역시 재건축 연한(31~32년)을 채웠으나 안전진단 신청을 하거나 구청에 따로 문의를 넣진 않았다.

상계주공5단지는 지난해 9월 노원구청에 안전진단을 신청했다. 지난 11월 말에 주민들이 용역비용(약 1억 7400만 원) 예치를 완료했다. 이달 말까지 업체를 선정한 후 정밀안전진단을 거칠 예정이다. 상계주공5단지는 15~25층인 1·2·3·4·6단지와 달리 유일한 저층(최고 5층) 재건축 단지다. 용적률이 90% 수준에 불과해 재건축 사업성이 좋다는 평가다.
이 아파트의 전용 32㎡는 단일 면적이다. 지난해 1월 2억 6000만 원에 불과했으나 7월 말 3억 5000만~3억 7000만 원까지 손바뀜이 있었다. ‘8·2 부동산 대책’에 따라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후 지난해 8~9월 실거래가는 3억 원 안팎으로 뚝 떨어졌었다. 지난해 말엔 같은 평형이 3억 2000만 원 선에 팔려 가격을 회복했다. 내부 수리가 완료된 물건은 현재 최대 3억 4000만 원을 호가한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