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제공하는 차량용 '디지털 콕핏'을 시연하고 있다.

디지털 콕핏은 삼성전자의 첨단 IT기술과 하만의 전장 기술이 접목돼 탄생됐다. 디지털 콕핏은 차량용 ‘빅스비’와 ‘스마트싱스’가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운전자가 디지털 콕핏을 통해 음성만으로 집안 기기를 제어하고 동승자는 초고화질 드라마를 집 안에서 보는 것과 같은 경험을 누릴 수 있다.

커넥티드카·자율 주행차 분야에서는 대규모 데이터를 초고속으로 전송하고 처리하는 5G 기술이 필수적이다. CES 2018에서는 삼성과 하만이 공동 개발한 5G-ready TCU (Telematics Control Unit)도 공개됐다. TCU는 자동차로 데이터를 업로드하거나 다운로드해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가능하게 해주는 무선 통신 기술이 적용된 핵심 장치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