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LG전자의 인공지능 제품·서비스를 아우르는 브랜드인 'LG 씽큐(ThinQ)' 전시존을 구성해 선보였다.

LG전자는 LG 씽큐 존을 관람객들이 LG 인공지능 제품들과 함께 하는 일상 생활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꾸몄다. LG전자가 마련한 'LG 씽큐' 전시 공간에 관람객들이 몰렸다.
LG 씽큐 존은 면적이 총 624㎡로 LG전자 부스에서 가장 면적이 넓게 차지했다. 부스 전체 면적(2044㎡)에서 약 3분의 1을 차지한다. LG전자만의 차별화된 인공지능 홈(Home)을 구성했다. 독자 개발 인공지능 플랫폼 ‘딥씽큐(DeepThinQ)’ 뿐만 아니라 외부의 다양한 인공지능 플랫폼을 탑재한 인공지능 제품들을 선보였다.

또한 LG 씽큐 존에는 안내로봇, 청소로봇, 잔디깎이 로봇 등 다양한 상업용 로봇도 전시했다. LG전자는 로봇 포트폴리오를 총칭하는 브랜드 '클로이(CLOi)'를 공개했다. 서빙 로봇, 포터 로봇, 쇼핑 카트 로봇 등 신규 로봇 컨셉 3종도 선보였다.

LG전자는 지난해 로봇 사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인공지능, 자율주행 기술 등을 바탕으로 로봇 제품들을 지속 선보이고 있다. 관람객들이 LG전자 부스에서 LG 클로이 로봇 3종을 살펴보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