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8가 개막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AI와 IoT 기능이 접목된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살펴보고 있다.

방문객들은 ‘빅스비’를 중심으로 삼성의 혁신 기술이 자사의 모바일·스마트 TV·패밀리허브 냉장고 등을 연동하고 제어하는지 상황별로 경험할 수 있다.
CES 2018에서 처음으로 공개되는 패밀리허브 신제품은 한층 진화된 AI 기반 음성 인식 기술을 적용해 ‘푸드 매니지먼트’, ‘패밀리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강화했다. 고품질 스피커를 탑재해 ‘홈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더했다.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앱과 연동해 가정 내 제품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는 ‘홈 IoT’ 기능까지 갖췄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8, 기어 스포츠, 기어 VR, 삼성 HMD 오디세이 등 최신 모바일 제품이 제공하는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관람객들이 기어 VR을 착용하고 4D 가상현실 체험을 하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