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는 최근 전남과 경기도 산란계 농장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가 추가 발생함에 따라 산란계 밀집지인 김제시 용지면 단지를 집중적으로 방역한다고 10일 밝혔다.

또 방역시설 이 취약한 오리농장과 산란계 농장에 대해서도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제 용지 산란계 밀집단지는 지금까지 다섯 번의 AI가 발생해 580만 마리의 닭을 살처분했다.
도는 밀집 사육에 따른 AI 발생 위험도가 높은 이 지역에 이동통제초소 1곳을 설치해 매일 공무원 4명이 차량 통제를 계란 반출, 축사 소독 등을 지속하고 있다.

이와 함께 주요 도로 및 농장 진·출입로를 매일 2회 이상 살수차와 소독 차량을 이용해 집중적으로 소독하고 계란 운반기구 등에 대한 소독도 강화한다고 덧붙였다.

김송일 전북도 행정부지사는 "전국에서 발생하는 AI는 전파 위험도가 높아서 방역태세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방역 당국의 차단방역은 물론 농장주도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라는 생각으로 방역준수사항을 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