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10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내외신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새해 국정운영 방향을 발표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2018년 새해 정부와 저의 목표는 국민들의 평범한 일상을 지키고 더 나아지게 만드는 것"이라며 "국민들께서 삶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지난 일년간 평범함이 가장 위대하다는 것을 하루하루 느꼈다. 촛불광장에서 군중이 아닌 한 사람 한 사람의 평범한 국민을 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어머니에서 아들로, 아버지에서 딸로 이어지는 역사가 그 어떤 거대한 역사의 흐름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한 겨울 내내 촛불을 든 후 다시 일상을 충실히 살아가는 평범한 가족들을 보면서 우리의 미래를 낙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민주주의의 역사를 다시 쓸 수 있었던 것은 그렇게 평범한 사람과 평범한 가족의 용기있는 삶이 주변에 항상 존재하고 있었기 때문"이라며 "그것이 너무나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제 국가는 국민들에게 응답해야 한다"며 "더 정의롭고, 더 평화롭고, 더 안전하고, 더 행복한 삶을 약속해야 한다. 그것이 바로 나라다운 나라"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