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월까지 정부가 거둬들인 세금이 이미 정부의 연간목표치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1월호'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국세수입은 251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조4000억원 늘었다.

정부의 지난해 목표 세수 대비 실제 걷은 세금의 비율을 뜻하는 세수진도율은 1.53포인트 상승한 100.3%를 기록했다.

세수는 11월에만 15조원 가량이 더 걷히는 등 전년부터의 호황 기조가 멈추지 않으면서 추경 예산 기준 국세수입(251조1000억원)을 넘어섰다.

세목별로 보면 1∼11월 부가가치세 수입은 65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조2000억원이 더 걷히면서 올해 목표(62조6000억원)를 이미 초과했다.
세수진도율은 104.9%로 나타났다.

소득세도 전년 동기 대비 6조원 증가한 69조8000억원이 걷혀 지난해 목표(69조6000억원)를 넘어섰다.

세수진도율은 100.3%였다.

법인세는 7조원이 늘어난 58조원이 걷혔다.

세수진도율은 101.3%로 이미 정부 목표치를 넘어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