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0일자로 조달청 차장에 장경순(53·사진) 서울지방조달청장을 임용했다.

신임 장 차장(기술고시, 22회)은 1987년부터 조달청에서 공직을 시작한 이후 줄곧 30년간 시설공사, 원자재비축, 국제협력, 재정기획 등 주요 조달업무를 거친 ‘조달정책 전문가’로 불린다.

조달청 최초 여성과장, 국장, 지방청장을 역임하면서 성격이 솔직하고 소탈하며, 일을 할 때나 사람을 대할 때 치우침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제물자국장 재직 시에는 파생상품을 결합한 원자재 대여제도·민관공동 비축제도를 도입, 국내 원자재 수급과 비축을 최적화 했다.
미국연방조달처(GSA) EXPO’, 페루, 코스타리카 등에 시장개척단을 파견하는 등 우리 기업의 해외조달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했다.

장 차장은 미국 콜로라도대학에서 건설사업 관리를 전공으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선물거래상담사, 국제공공조달사 등 직무와 관련된 자격증도 다수 보유하고 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