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WB)은 올해 세계 경제가 3.1%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6월 WB 보고서에서 제시했던 성장률 전망치보다 0.2%포인트 오른 수치다.

WB는 9일(현지시간) '2018년 세계 경제전망(Global Economic Prospects)'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2019년과 2020년 세계 경제성장률은 평균 3%로 다소 조정될 것으로 예측됐다.

WB는 세계 경제가 상승세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판단한 근거로 미국 등 선진국의 투자 회복과 브라질, 러시아 등 원자재 수출국의 수출 증가 등을 들었다.

신흥국은 지난해 6월 전망치와 동일한 4.5%의 경제성장률을 올해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후 2019년과 2020년 전망치는 연평균 4.7%로 올라갔다.

신흥국 중 중국은 올해 6.4%, 인도는 7.3%, 러시아는 1.7%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선진국의 경우 지난해 6월 전망치보다 0.4%포인트 증가한 2.2%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WB는 예상했다. 이후 2019~2020년에는 1.8%의 평균 성장률로 되돌아갈 것으로 전망됐다.
선진국 중 미국은 2.5%, 일본은 1.3%, 유로 지역은 2.1%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WB는 올해 세계 경제의 상방 위험요인(upside risk)으로 예상보다 높은 성장세를 들었고, 하방 위험요인(downside risk)으로는 △선진국의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세계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등 보호무역 강화 △중동 분쟁 등 지정학적 리스크 △고령화에 따른 노동력 감소와 자본축적 규모 하락 등으로 인한 잠재성장률 추락 등을 지적했다.

WB는 세계 경제 성장률을 계속 올리기 위한 정책 과제와 관련, 수요 측면에서 선진국에는 통화정책의 안정적 운영과 금융 감독 강화를, 신흥국에는 선진국 통화정책 정상화에 대비한 거시 건전성 강화를 각각 제안했다.

공급 측면에서는 잠재성장률 제고를 위한 구조 개혁을 위해 선진국에는 투자 확대, 교육 훈련을 통한 노동 생산성 증대, 노년층과 여성의 노동시장 참여 확대를, 신흥국에는 투자와 노동 생산성 증대, 기업 환경 개선, 지배구조 개혁 등을 각각 권고했다.

WB는 이 같은 정책 과제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으면 앞으로 10년간(2018~2027) 세계 경제 평균 잠재성장률은 지난 5년 간(2013~2017) 평균이었던 2.5%보다 0.2%포인트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WB는 매년 1월과 6월 세계 경제전망 보고서를 발간하며,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별도로 공개하지 않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