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가치 척도의 중요한 기준 중 하나는 지하철 역 접근성이다. 이른바 역세권 단지와 그렇지 않은 단지의 가격 차이가 크다.

서울 은평구 불광동에 있는 ‘북한산 힐스테이트 7차’는 이중 역세권 단지다. 불광동성당과 붙어 있는 이 단지는 지하철 3·6호선 환승역인 불광역과 연신내역 중간에 있다. 불광동성당은 건축가 김수근 교수의 작품으로 잘 알려져 있다.

2011년 7월 입주한 이 단지는 15개 동 882가구로 이뤄져 있다. 전용면적 59·84·114·141㎡ 등으로 이뤄져 있다. 입주 당시 미분양분이 있었지만, 지금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전용면적 59㎡는 5억 5000만 원, 84㎡는 6억 6000만 원에 매물로 나와 있다.
통일로 대로변과 붙어 있다. 대로변 단지는 조금 시끄러울 수 있다. 인근에 불광역 NC백화점과 연신내, 혹은 은평뉴타운 롯데몰 등 쇼핑 및 식당가가 많다. 조금 경사진 곳에 배치돼 있다. 오르내리기 조금 힘들다는 단점이 있지만, 조망권을 확보한 동호수가 많은 것은 장점이다. 단지 뒤편에 사립 은혜초등학교가 있다. 최근 폐교 논란에 휩싸여 있다.

단지 뒤편으로 불광근린공원이 이어진다. 하지만 단지명처럼 북한산 국립공원과 맞닿아 있지는 않다. 이 단지의 가장 큰 장점은 앞으로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A 노선 연신내역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