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해인이 촬영 현장에서 선배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9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조근현 감독, 이하 '흥부')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조근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우, 정진영, 정해인, 김원해, 정상훈이 참석했다.

극 중 왕 역할을 맡은 정해인은 "사실 엄청 부담스러웠다. 부담될 수밖에 없는 왕 역할이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런데 현장에서 정우, 정진영 선배님 등이 도움을 정말 많이 주셨다. 내가 연기하기 복잡한 감정이라 힘들어했다"고 밝혔다.
한편 '흥부'는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다.

'26년'(12), '봄'(14)으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조근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드라마 '힘쎈 여자 도봉순', '품위 있는 그녀'를 집필한 백미경 작가가 각본을 맡았다.

설 연휴인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