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장관 한일 위안부 합의 입장 오후 2시 발표
"위안부 합의 파기나 재협상 요구 밝히지 않는다"

정부가 2015년 한·일 간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정부는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가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을 반환하는 대신 일단 우리 정부 차원에서 이에 상응하는 10억엔을 별도로 조성한 뒤 그 처리 방향을 일본과 추후 협의키로 한 것으로 9일 알려졌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이런 내용을 담은 12·28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처리 방향에 대해 입장을 밝힌다.

정부는 위안부 합의에 대한 피해자 및 국내 여론의 반감 등을 감안해 일본 정부 출연금을 반환하는 방안 및 반환을 전제로 예치하는 방안 등을 검토했지만 이런 방안이 사실상 위안부 합의 파기로 여겨질 수 있는 점 등을 감안, 일본이 낸 10억엔만큼 우리 정부가 별도로 자금을 조성하되 이의 사용은 한일간 추후 협의 사항으로 남기는 방안을 추진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또 이날 위안부 합의에 대한 파기나 재협상 요구 방침은 밝히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강 장관은 위안부 합의의 파기를 포함한 모든 옵션이 가능하다는 강경한 입장을 피력하기도 했다.

하지만 국내 여론과 외교적 관계 등을 모두 고려, 재협상이나 파기 등의 조치를 발표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