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시하기엔 너무 큰 위협…금융 국제기구가 나서야"

금융위원회가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를 억제하기 위한 국제공조 필요성을 제기했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8일(현지시간)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금융안정위원회(이하 FSB) 운영위원회 회의에서 이같이 촉구했다.
FSB는 23개국 30개 회원기관(금융당국 및 중앙은행)과 국제통화기금(IMF) 등 8개 국제기구의 최고 책임자들로 구성된 국제기구다.

김 부위원장은 이 회의에서 가상화폐와 관련한 국제적인 금융 리스크가 증가하는 만큼 금융당국이 이를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발언했다.

그는 특히 금융당국의 전통적인 규제영역 밖에 존재했던 가상화폐가 최근 전통적 금융시스템과 금융소비자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가상화폐는 무시하기에는 너무 큰 위험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한국의 가상화폐 특별대책을 소개하면서 국경을 초월한 사이버상의 거래가 불법행위나 자금세탁에 활용되는 상황을 반영해 FSB가 가상화폐에 대한 국제적 논의를 본격화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위원장은 FSB가 각국의 가상화폐 관련 규제의 내용·효과 등 관련 정보를 적시에 취합하고 공유함으로써 각국의 가상화폐 대응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FSB 회의에선 이밖에 규제개혁 성과에 대한 평가 작업과 위규행위 리스크 완화방안, 사이버 보안과 핀테크 이슈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