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서울 강남 집값을 안정시키기 위해 올해 서울 시내에 신규 공공택지지구를 지정하기로 했다. 연초부터 달아오른 강남 집값을 잡기 위해 공급 물량 늘리기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토교통부는 서울시와 협의해 올 하반기 서울 시내에 신규 공공택지지구를 지정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해 ‘주거복지 로드맵’을 발표하면서 수도권 일대에 40곳의 신규 공공택지를 공급하기로 했다. 1차로 경기 성남시 금토지구 등 신규 택지 후보지 9곳을 발표한 데 이어 올해에는 서울 시내에서도 신규 공공택지를 확보하기로 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대상지 등을 감안할 때 4~5곳의 택지지구가 추가로 지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보금자리주택지구(현 공공주택지구)가 들어선 송파구나 강남구 인근 지역도 포함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이와 함께 이달 긴급체포 권한이 있는 특별사법경찰관제가 시행되면 자체 수사력을 동원해 부동산 불법행위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