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공공지원 주민설명회 개최
11일부터 예비임원 선거 시작

서울 압구정동 구현대아파트의 재건축 추진이 본격화된다. 올 상반기 재건축 추진위원회를 설립할 예정이다.

강남구청은 9일 압구정고등학교에서 압구정아파트지구 특별계획구역3(압구정3구역) 조합설립 추진위원회 구성을 위한 공공지원 주민설명회를 열고 추진위 구성을 위한 절차와 일정 등을 주민에게 공지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압구정3구역은 11일부터 추진위원장·감사 등 예비임원 선거 절차에 들어간다. 이달 말까지 후보자 등록을 받고 다음달 5일 후보자·선거인 명부를 확정 지을 계획이다. 예비임원 투표는 다음달 25일 열린다. 선거 결과에 따라 예비추진위를 구성하고 주민 50% 이상에게서 동의서를 받으면 추진위 승인 신청을 할 수 있다. 추진위는 재건축 사업 법정주체로 조합 설립 전까지 재건축 절차를 밟을 수 있다. 계획안대로라면 오는 6월 추진위 승인을 받게 된다.

압구정3구역은 서울 압구정동 369의 1 일대 36만187㎡다. 압구정 특별계획 1~9구역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중심부에 있다. 구현대아파트 1~7차, 10·13·14차, 현대·대림빌라트 등 4065가구로 구성됐다. 이 구역 대부분을 차지하는 구현대아파트는 각 단지가 1979~1987년 입주해 모두 재건축연한(30년)을 넘겼다. 2014년 일대 안전진단에서는 D급을 판정받았다. 지난해 3월 재건축 사업 주민 동의율 50%를 넘겨 재건축 추진위원회 구성 요건을 충족했다.
이 구역은 당초 서울시의 압구정 지구단위계획 확정 뒤 추진위를 설립할 예정이었다. 압구정 지구단위계획은 강남구 압구정동과 청담동 일대 115만㎡를 통합관리하는 도시단위계획이다. 일대 재건축 대상 아파트 1만여 가구와 인근 상업시설을 아우른다. 구현대아파트 12·13동 뒤 역사문화공원 조성, 압구정초등학교 이전 등 압구정3구역과 관련된 쟁점이 많다. 압구정 지구단위계획은 지난해 5·7·11월 총 세 차례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에 올랐으나 연속 ‘보류’ 판정을 받았다. 서울시 계획 일부에 대한 반대 여론이 심해 주민 간 협의를 거쳐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계획안 확정이 지연되면서 이 구역은 올해 추진위 설립 절차를 밟기로 했다. 정비업계 한 관계자는 “지구단위계획 발표만 기다리다 사업이 계속 늦춰진다는 주민 민원이 서울시와 강남구에 쇄도했다”고 설명했다.

추진위 설립은 강남구 공공관리 사업 방식으로 진행된다. 강남구가 추진위 구성 업무를 지원하고 정비업체 비용 70%를 부담한다. 나머지 비용 30%는 서울시가 낸다. 지난해 11월 정비사업전문관리 업체로 선정된 주성CMC·동우컨소시엄이 선거 절차를 도맡는다. 구현대아파트에선 재건축 추진준비위원회 3개가 추진위 선거를 앞두고 경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진위 설립 이후에도 압구정3구역 재건축은 다소 진통을 겪을 전망이다. 서울시의 ‘35층 가이드라인’ 수용 여부를 두고 주민 의견이 엇갈려서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일부 주민이 49층 고층 재건축 가능 여부를 질문하다 마이크를 빼앗으려는 주최 측과 언쟁을 벌였다. 일부 참석자는 행사가 끝난 뒤에도 자리에 남아 초고층 재건축을 허가해달라며 구청에 항의했다.

선한결/민경진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