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요구 않겠다" /사진=방송 캡쳐

9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 발표에 대해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한일 합의는 국가 간 약속이기에 정권이 바뀌었다고 해도 실현되어야 한다는 것이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또 "두 나라가 2015년 합의에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합의했음에도 불구하고 실행하지 않는 것은 일본으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에 대해 곧바로 항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지난 2015년 12월 이뤄진 한일 양국간 위안부 합의는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면서도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기로 했다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을 발표했다.

정부는 또 일본 정부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은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되, 기금 처리는 향후 일본과 협의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