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평균 구매액 2년새 78% 급증…모바일 이용비중도 89%

50대 이상 소비자들이 전자상거래 시장의 '큰손'으로 부상하고 있다.

9일 전자상거래 기업 위메프가 공개한 '50대 이상 고객 구매 패턴 분석 결과'(2015∼2017년)에 따르면 이들의 1인당 평균 구매액은 2년 사이 78%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고객의 1인당 평균 구매액 증가율(42%)을 크게 웃도는 것이다.

50대 이상 고객의 지난해 전체 매출도 전년보다 65.5% 늘어났다.

위메프 전체 매출 중 이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4.5%에서 2017년 6.8%로 높아졌다.

50대 이상 고객들이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쇼핑을 하는 비중이 늘어난 것도 눈에 띈다.
지난해 위메프 50대 이상 고객 가운데 89%가 모바일(앱+웹)로 쇼핑을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구매성향에도 변화가 나타났다.

위메프에 따르면 지난해 50대 이상이 구매한 상위 10개 품목 중 7개가 건조기, TV, 냉장고, 세탁기 등 대형가전이었다.

2016년 상위 10개 제품 중 가전제품은 2개(제습기, TV)에 불과했고, 2015년에는 한 개도 없었다.

위메프 관계자는 "과거 전자상거래는 젊은층의 전유물로 여겨졌으나 이제는 5060 세대에게도 익숙한 쇼핑 수단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