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장관, 위안부 합의 후속 조치 발표
"위안부합의, 문제 해결 안돼…재협상은 요구 안할것"

강경화 외교부 장관

더불어민주당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위안부 합의는 양국간 공식 합의이므로 재협상 요구는 안한다"는 입장표명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9일 현안 브리핑을 통해 "외교참사로 점철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외교부가 발표한 후속 조치는 실효적인 것으로 평가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백 대변인은 "일본 정부가 출연한 화해·치유재단 기금 10억 엔을 전액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고, 이 기금의 향후 처리 방안에 대해 일본 정부와 협의하기로 한 것엔 적극 동의한다"면서 "일본정부가 이 기금의 처리방향에 대해 우리정부와 협의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강경화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공식 브리핑을 통해 "2015년 합의는 잘못된 합의였지만 양국간 공식 합의였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강 장관은 "동 협의와 관련해 재협상 요구는 하지 않겠지만 일본 스스로 피해자들의 명예, 존엄 회복과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줄 것을 기대한다"면서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피해자들이 원하는 대로 자발적이고 진정한 요구를 이행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피해자들이 원하는 바를 모두 충족시키지 못한 부분에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